에코앤드림 소 식

News

현재의 기술에 만족하지 않고 미래의 기술을 개발하기 위하여 끊임없이 노력하는 기업.
이것이 진정한 (주)에코앤드림의 모습입니다.

[보도자료] 에코앤드림, 새만금에 “연 3만 톤 규모” 전구체 공장 착공... 점유율 확대 ‘박차’

9k=

■ 전구체 절대적 공급 부족(쇼티지) 속 빠르게 생산 규모 확대… 2025년 3만 5천톤 생산

■ ‘이차전지 특화’ 새만금 산단에 둥지 틀어… 2030년까지 지속 투자

20일 에코앤드림은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서 전구체 2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 ▲김종훈 전북특별자치도 경제부지사 ▲이창흠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장 ▲강임준 군산시장 ▲안재호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장 ▲나인권 전북특별자치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위원장 ▲정종선 한국자동차환경협회 회장 ▲최종서 한국배터리산업협회 본부장 ▲산업은행·기업은행 등 유관기관 및 회사 임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하여 공장 착공에 대한 축하메시지 전달과 이차전지 산업 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에코앤드림은 새만금 산업단지에 확보한 14만 8479㎡(약 4만 5000평) 부지에 약 1800억 원을 투자해 전구체 공장을 건립하고 2025년 2분기부터 NCM(니켈·코발트·망간) 전구체를 본격 양산한다. 새만금 공장이 완공되면 에코앤드림은 기존 청주공장의 5천 톤 CAPA를 합하여 연간 3만 5천 톤 규모의 전구체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앞서 에코앤드림은 지난 1월 고객사와 전기차용 하이니켈 전구체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에코앤드림 독자 기술로 탄생한 구조적 안정성이 높은 하이니켈 NCM 전구체를 공급하고 있다. 향후 새만금 증설 물량 또한 해당 고객사에 공급 예정이다.

에코앤드림은 2030년까지 지속적인 증설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에코앤드림 관계자에 의하면 “새만금 부지는 장기적인 성장계획을 토대로 마련하였으며, 이번 증설을 제외하고 추가 증설 여력은 충분하다”는 설명이다.

에코앤드림 김민용 대표는 이날 착공식에서 “2024년은 눈부신 발전이 가득한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전구체 공급계약을 통해 본격적인 전구체 밸류체인 합류를 선언함과 동시에 공격적인 투자로 생산 CAPA를 확대하여 글로벌 전구체 탑티어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새만금 산업단지의 우수한 인프라와 정주여건을 마련해준 새만금청과 전북도, 군산시 등 유관기관 분들께 감사인사를 전한다”며 “환경친화적 ESG경영 활성화 및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발전에 공헌할 것”이라고 전했다.

국내 전구체 시장은 2025년부터 약 80만톤의 쇼티지에 직면해 있다. 이차전지 소재 전구체 분야는 중국 기업들의 점유율이 높았으나,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유럽의 핵심원자재법(CRMA)을 계기로 이차전지 소재의 탈중국화가 대두되는 시점에서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이 글로벌 이차전지 트랜드로 대두되고 있다. 이로 인해 순수 국내 자본과 기술로 전구체를 생산하는 에코앤드림의 생산능력 확장은 국내 이차전지 산업 발전의 기회로 작용할 예정이다.

에코앤드림은 2008년부터 전구체 개발을 시작하여 독자적인 기술로 고객 맞춤형 고용량·고성능 전구체를 공급하는 등 프리미엄 이차전지 전구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wBNgomSkRZaMQAAAABJRU5ErkJggg==

(주)에코앤드림 (주)에코앤드림 · 2024-02-20 21:37 · 조회 2432
첨부파일 2개